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작성일 : 10-01-06 22:28
박노해 시인 사진전 ‘라 광야’ … 7일부터 서울 저동 갤러리M
 글쓴이 : 경향신문 (211.♡.149.133)
조회 : 1,986  




박노해 시인(52)의 사진전 ‘라 광야’가 7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저동 갤러리M에서 열린다.
박 시인은 낡은 흑백 필름 카메라를 들고 중동의 ‘광야’와 ‘막막한 사막’, ‘전쟁터’를 10년
동안 오갔다. 포탄 냄새가 자욱한 골목, 폭격에 무너진 건물, 핏자국 선명한 집안 가까이에서
중동의 고통을 담았다. 그는 “흑백 필름 카메라는 깊고 단단해 진실에서 미끄러지지
않는 것 같다. 빛으로 시를 써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37점은 아날로그 방식으로 인화했다. 박 시인은 한점마다 사진설명을 붙였다.
시와 보도문 사이의 경계에 있는 듯한 사진설명은 고통의 과거와 현재를 그대로 알려준다.
2006년 레바논 남부 카나 마을에서 찍은 ‘폭격더미에서 살아나온 사나 샬흡(13세)’.
박 시인은 “건물 지하실로 대피한 마을 사람들 중 65명이 사망했고,
그중 35명이 아이들이었다. 살아 남은 사나 샬흡은 (중략) 혼자서 어린 동생을 책임져야
하는 소녀 가장이 되었다.” ‘전사한 형의 사진 앞에서’(사진)는 박 시인이 2005년 팔레스타인
나블루스에서 찍었다. “ ‘한 집 건너 학살 가정, 한 집 건너 전사 가정’.
집집마다 팔레스타인의 자유를 위해 싸우다 희생된 가족 사진이 걸려 있다.
난민촌 형제들은 어디서나 서로 손을 꼭 잡는다. 언제 서로 떨어질지, 언제 영영 사라질지,
한번이라도 더 품에 안고 한번이라도 더 손을 잡는다.”

박 시인은 2007년 이라크 국경 부근에서 ‘바그다드 가는 길의 말라 죽은 오렌지 나무’를
보며 “모래바람 치는 사막에서 오렌지 나무는 살아 남을 수 없다/ 강제로 이식되는 것은
살아남기 힘들다/ 중동에 강제로 심어진 저들의 민주주의처럼”이라고 썼다.


경향신문 2010.01.07
김종목 기자


 
 

Total 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슬픈 지구촌, 사진으로 시를 쓰다 평화신문 01-13 2226
38 박노해 시인, 중동현장 10년 기록 '라광야'전 전북도민일… 01-13 2228
37 '노동시인' 박노해, 사진작가로 변신 영남일보 01-13 2103
36 "국경을 넘지 못한 언어, 대신 빛으로 쓴 시" 무등일보 01-13 1898
35 '노동의 새벽' 가로질러 지구촌 고단한 삶 담아 내일신문 01-13 2408
34 "고통받는 중동 아이들 보며 카메라 들었다" 광주일보 01-13 2358
33 무력한 詩人의 무력한 사랑을 담아내다… 아트웨이브 01-13 2102
32 시인 박노해 사진전-28일까지 충무로 갤러리M서 미디어오늘 01-11 2444
31 [FunFun문화현장] 박노해 첫 사진전 '라 광야' SBS 01-09 2123
30 [가 볼만한 전시] 박노해 시인의 첫 사진전 <라 광야> KBS 01-09 1954
29 빛으로 내려 쓴 중동판 '노동의 새벽' (1) YTN 01-08 2165
28 박노해, 전쟁 기아의 땅에서 10년 무릎 꿇고 찍다 중앙일보 01-08 1940
27 박노해가 바라본 37개의 중동 한겨레 01-07 1918
26 박노해 사진전,'지상에서 가장 슬픈 비밀공연' 노컷뉴스 01-07 2114
25 박노해 시인 사진전 ‘라 광야’ … 7일부터 서울 저동 갤러리M 경향신문 01-06 1987
 1  2  3  4  5  6  7  
Copyright ⓒ 2010 Park Noh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