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작성일 : 10-01-08 11:47
박노해, 전쟁 기아의 땅에서 10년 무릎 꿇고 찍다
 글쓴이 : 중앙일보 (211.♡.149.162)
조회 : 1,939  
박노해씨가 중동에서 만난 양치기 소년은 적군의 탱크에 돌을 던지는 투사이지만 양이 포탄 소리에 놀랄까 봐 꼭 껴안아주는 평화주의자다. 박노해 작, ‘광야의 아잔 소리’, 2008. [나눔문화 제공]

한국 사진계가 날로 두터워지고 있다. 아마추어 사진가와 프로 사진작가 모두가 나름의 전문성을 갖춰가며 다양한 작업을 펼쳐 보인다. 카메라를 든 모든 이들이 오늘의 세계를 기록한다. 자연과 사람을 재발견한다. 우리 시대의 사진은 곧 우리다.

시인이자 평화운동가로 알려진 박노해(53)씨가 처음 여는 사진전 ‘라 광야’(7~28일 서울 충무로 갤러리 M)는 메시지가 강력하다. 1984년 펴낸 첫 시집 『노동의 새벽』이 그러했듯, 그의 사진은 보는 이 가슴에 뜨거운 시대정신을 점화시킨다. 지난 10년 동안 국경 너머 전쟁터와 기아 분쟁현장을 걸어 다니며 한 컷 한 컷 광야의 낙타처럼 무릎 꿇고 찍은 사진 4만여 점 중 고른 37점이 나왔다. 이라크·팔레스타인·레바논·시리아·요르단·터키-쿠르디스탄을 낡은 카메라 한 대 메고 떠돈 그는 “모든 진실은 현장에 있다”며 폭격 지점으로 걸어 들어갔다. 그런 그가 사진기자들과 다른 점이 있다. 동지애다.

“전쟁의 공포에 울부짖는 아이들 곁에 함께라도 있어주는 것, 그것이 전쟁터로 달려 나온 제 마음입니다. 미움 없이 분노하고, 냉소 없이 비판하고, 폭력 없이 투쟁하고 싶습니다.” 박노해씨는 한 번 그의 피사체로 잡힌 사람들은 두 번, 세 번 다시 찾아가 그의 생존과 평화를 확인했다. ‘삶이 뭐라고 생각하니’라는 그의 물음에 “죽지 않고 사는 거요”라고 답했던 소년의 얼굴을 그는 가슴에 각인했다. ‘우리 살아서 다시 만나기를’ 사진 속 소년과 약속한다. 사진전의 수익금은 국경 너머 가난과 분쟁으로 고통 받는 이웃들을 위한 평화나눔에 쓰인다. 작가와의 대화가 15일과 27일 오후 8시, 17일 오후 3시 전시장에서 열린다. 02-2277-2438(www.ra-wilderness.com).

● 전문가 한마디

박노해의 사진을 처음 본 순간, ‘빛으로 쓴 시(詩)’라는 말이 떠올랐다. 억압받고 고통 받는 지구마을 민초의 강인한 삶에 바치는 경애의 시, 카메라로 쓴 ‘노동의 새벽’이다. (이기명 사진전 기획자·한국매그넘에이전트 대표) 


중앙일보 2010.01.07
정재숙 선임기자 [이 게시물은 라 광야님에 의해 2010-01-08 11:50:00 [라 광야] 박노해 사진전 - 빛으로 쓴 시 _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Total 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슬픈 지구촌, 사진으로 시를 쓰다 평화신문 01-13 2226
38 박노해 시인, 중동현장 10년 기록 '라광야'전 전북도민일… 01-13 2228
37 '노동시인' 박노해, 사진작가로 변신 영남일보 01-13 2103
36 "국경을 넘지 못한 언어, 대신 빛으로 쓴 시" 무등일보 01-13 1898
35 '노동의 새벽' 가로질러 지구촌 고단한 삶 담아 내일신문 01-13 2408
34 "고통받는 중동 아이들 보며 카메라 들었다" 광주일보 01-13 2358
33 무력한 詩人의 무력한 사랑을 담아내다… 아트웨이브 01-13 2102
32 시인 박노해 사진전-28일까지 충무로 갤러리M서 미디어오늘 01-11 2444
31 [FunFun문화현장] 박노해 첫 사진전 '라 광야' SBS 01-09 2123
30 [가 볼만한 전시] 박노해 시인의 첫 사진전 <라 광야> KBS 01-09 1954
29 빛으로 내려 쓴 중동판 '노동의 새벽' (1) YTN 01-08 2165
28 박노해, 전쟁 기아의 땅에서 10년 무릎 꿇고 찍다 중앙일보 01-08 1940
27 박노해가 바라본 37개의 중동 한겨레 01-07 1918
26 박노해 사진전,'지상에서 가장 슬픈 비밀공연' 노컷뉴스 01-07 2114
25 박노해 시인 사진전 ‘라 광야’ … 7일부터 서울 저동 갤러리M 경향신문 01-06 1986
 1  2  3  4  5  6  7  
Copyright ⓒ 2010 Park Noh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