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작성일 : 09-12-18 00:19
박노해 "국경 못넘는 詩 대신 카메라 들었죠"
 글쓴이 : 한국일보 (211.♡.149.133)
조회 : 1,438  

박노해 "국경 못넘는 詩 대신 카메라 들었죠"
사진전 '라 광야' 여는 박노해 시인… 중동분쟁 현장 담아

시집 <노동의 새벽>으로 1980년대 노동문학의 총아로 떠올랐던
시인 박노해(52)씨. 1991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가 98년 풀려난 박씨는 그 후 10년 동안
중동의 분쟁 현장을 찾아 사진을 찍었다.
이라크, 팔레스타인, 레바논, 시리아, 요르단, 터키 등에서
그가 찍은 사진이 무려 4만 장에 달한다.

2010년 1월 7~28일 서울 중구 저동의 갤러리 M에서
첫 사진전'라 광야'를 여는 박씨는 7일 서울 신문로 나눔문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분쟁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언어의 국경을 넘지 못하는 시가 아니라 사실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사진이었다"
고 르포 사진가로 변신한 이유를 설명했다.

박씨가 중동의 분쟁지역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99년 떠난
첫 유럽여행이다. 당시 쿠르드족 지도자 압둘라 외잘란의 구속에
유럽 전역의 쿠르드족이 시위하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아
중동의 분쟁현장을 찾기로 했다. 폭격에서 살아 남은 레바논 소녀,
전사한 형의 사진 앞에서 두 손을 꼭 쥐고 있는 팔레스타인의 어린 형제,
고향에서 쫓겨나 홀로 길을 떠나는 팔레스타인 여인 등
전시 사진 37장은, 박씨의 표현을 빌자면,
'한 장 한 장에 단편소설 분량의 사연이 담겨 있는'작품들
이다.
"갈 때마다 그곳 어린이들에게 '삶이 뭐라고 생각하니?'라고 물었고
그 때마다 '죽지 않고 사는 것'이라는 대답을 들었다"는
박씨는"무장력이 집중돼 있고 긴장감이 높다는 점에서
중동과 우리는 고통의 동심원을 그리는 지역"이라며 사진전 개최 의미를 설명했다.

"한 손에 카메라를, 다른 손에 만년필을 들고 보냈던 시절"이라고
지난 10년을 되돌아본 박씨는 "발표하지 못한 시가 4,000편이 넘는데
내년 가을쯤 시집 출간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전 제목인 '라 광야'에서'라'는 아랍어로'태양'을 뜻한다.
갤러리 측은 중동을 '문명의 시원'으로 주목한 제목이라고 설명했다.
(02)2277-2438


기사출처: 한국일보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0-01-03 16:38:33 [라 광야] 박노해 사진전 - 빛으로 쓴 시 _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Total 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 사진작가로 변신한 박노해 시인 “언어 대신 빛으로 詩 썼어요” 국민일보 01-02 1515
8 펜 대신 카메라를 든 시인 세계일보 01-02 1563
7 자유의 몸 10년… 카메라로 사회와 소통하다 서울신문 01-02 1504
6 카메라로 쓴 시_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씨네21 01-06 1616
5 1월호에 실린 박노해 <라Ra 광야> 월간 포토… 01-01 1532
4 세상에서 가장 뜨겁고 아름다운... 그 사진 행복이 가… 12-30 1678
3 '박노해, 펜 대신 '카메라' 들었다' SBS 8시 뉴… 12-18 1756
2 박노해 "국경 못넘는 詩 대신 카메라 들었죠" 한국일보 12-18 1439
1 '박노해, 카메라로 쓰는 시' MBC 뉴스데… 12-17 1990
 1  2  3  4  5  6  7
Copyright ⓒ 2010 Park Noh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