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작성일 : 10-01-06 14:21
카메라로 쓴 시_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글쓴이 : 씨네21 (211.♡.149.133)
조회 : 1,616  


<광야의 고향에서 쫓겨난 팔레스타인 여인>, 2005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올해 발간된 정현종 시인의 시선집에서,
그가 가고 싶다던 '섬'을 드디어 보았다.
시와 함께 시인의 그림을 곁들인 컨셉의 시집이었다. 정현종 시인은 짙게 푸르른 바다 위에
오롯이 뜬 회색 산을 그렸다. 유화로 표현된 시인의 마음속 섬은 그의 문장처럼
담백하지만 여운이 길었다.

시인이 심상을 다른 종류의 예술로 승화시키는 건 의미심장하다.
시가 극도로 정제된 언어예술인 만큼 시인이 다른 장르의 예술에 도전한다면
그 작품 역시 단조롭지만 풍부한 의미를 지닐 가능성이 크다.
정현종 시인의 그림이 그랬고, 지금 소개할 박노해 시인의 사진이 그렇다.

시집 <노동의 새벽>(1984)과 <참된 시작>(1993)이래 별다른 작품 활동을 하지 않았던
박노해 시인은 2000년대 들어 펜과 함께 카메라를 들었다.
세계의 분쟁지역을 누비며 반전운동을 시작한 것이다.
첫 사진전 <라 광야>에는 그의 중동 현장 10년이 고스란히 담겼다.
전사한 형의 사진을 앞에 두고 무릎을 꿇은 형제, 고향에서 쫓겨나 광야를 달리는
팔레스타인 여인의 모습이 사진 속에 있다.
다큐멘터리 사진임에도 그 속의 의미를 자꾸만 생각하게 되는 작품들이다.
이게 바로 시인의 의도일까.


씨네21 2010.01.05-01.12호 장영엽
[이 게시물은 라 광야님에 의해 2010-01-06 14:22:33 [라 광야] 박노해 사진전 - 빛으로 쓴 시 _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Total 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 사진작가로 변신한 박노해 시인 “언어 대신 빛으로 詩 썼어요” 국민일보 01-02 1516
8 펜 대신 카메라를 든 시인 세계일보 01-02 1564
7 자유의 몸 10년… 카메라로 사회와 소통하다 서울신문 01-02 1505
6 카메라로 쓴 시_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씨네21 01-06 1617
5 1월호에 실린 박노해 <라Ra 광야> 월간 포토… 01-01 1532
4 세상에서 가장 뜨겁고 아름다운... 그 사진 행복이 가… 12-30 1679
3 '박노해, 펜 대신 '카메라' 들었다' SBS 8시 뉴… 12-18 1757
2 박노해 "국경 못넘는 詩 대신 카메라 들었죠" 한국일보 12-18 1439
1 '박노해, 카메라로 쓰는 시' MBC 뉴스데… 12-17 1991
 1  2  3  4  5  6  7
Copyright ⓒ 2010 Park Nohae All Rights Reserved.